푸른 여름, 플로깅!

기사작성 : 2018-08-10 16:06

<러너스월드>의 ‘런 원더’ 프로젝트
이번에는 을왕리 해수욕장을 달렸다

본문


<러너스월드>의 ‘런 원더(RUN WONDER)’ 프로젝트는 러닝을 다양한 각도로 바라보려는 시도다. 다양한 방법으로 달리는 러너들을 보고 더 많은 러너들이 달리기 바란다. 8월 러너들은 인천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플로깅을 했다.


Responsive image


플로깅(Plogging)은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행위다. 스웨덴 말 ‘이삭줍기(Plocka upp)’와 조깅(Jogging)의 합성어다. 낯선 스웨덴어가 낀 이유는 플로깅이 스웨덴에서 처음 시작됐기 때문이다. 낯선 것은 단어 뿐만이 아니다.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다. 오병준씨는 일본에서 플로깅을 하는 러너들을 만났다. “올해 봄 교토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을 때 플로깅 하는 사람을 봤다. 그걸 보고 느낀 바가 컸다.”

‘을왕리 해수욕장’으로 가게 된 계기는 두 가지였다. 첫번째는 최근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양 생물들을 괴롭히고 있다는 뉴스 때문이었다. 두번째는 <러너스월드> 6월호에 ‘모래 위를 달리자’는 기사의 영향이었다. ‘좋은 일’과 ‘러너를 위한 훈련’ 모두를 충족시킬 수 있는 장소였다.


Responsive image


러너 여섯명이 을왕리 해수욕장에 모였다. 임희대, 오병준, 신민규, 방신혜, 손웅비, 이정일이었다. 러너들은 쓰레기 봉투를 들고 바다로 나갔다. 신발은 모래사장에 벗어 놓은 채 맨발로 해변으로 뛰어들었다.


플로깅 해보니 어땠나요?
임희대(@roc.kokiri) 지금까지의 달리기는 자기만족이 대부분이었다. 플로깅을 통해서 내 달리기에 어떤 목적성을 부여할 수 있었다.

오병준(@traceofdarko) 교토 마라톤 때 쓰레기를 주우면서 달리는 사람을 봤다. 그 사람에게 전염돼 결국 여기까지 왔다. 이날 플로깅이 또 다른 사람에게 좋은 영감을 줄 것 같다.


https://www.instagram.com/p/BlaeSUGFP2G/?taken-by=mingyu_1226



푸른 여름 바다를 지킨 러너들의 이야기는 <러너스월드> 8월호에서 이어집니다.



사진=곽동혁(FA Photos)

<러너스월드> 8월호는 8월 7일부터 전국 교보문고, 영풍문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고 싶다면 하단 ‘정기구독 하러 가기’를 눌러주세요.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윤성중

<러너스월드 코리아>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8 12월호


전국체육대회에서 만난 육상 선수들의 표정에는 절실함이 가득했다.
러닝 장비를 고르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않도록 최고의 아이템을 엄선했다.
도쿄 러닝 컬처가 궁금해서 도쿄의 러닝 크루들에게 직접 물었다.
빨리 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같이 달리는 것도 중요하다. "친구와 함께 하프를"
지금 신청하면 출전할 수 있는 해외 마라톤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홍재민,임진성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