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It UP] 추운 날에 꺼내 입어요

기사작성 : 2017-11-10 12:23

추운 날에 달리고 싶을 땐,
무적의 소재로 만든 윈드브레이커를 꺼내 입는다.
그리고 외친다. “추위야, 안녕~”

본문


뛰는 건 언제나 힘들지만 온도가 10도 아래로 떨어지면 더 힘들다. 가볍고 따뜻한 러닝 제품이 필요하다.


Responsive image
고어텍스는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 소재를 올해 3월에 새로 출시했다.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는 얇고 가볍다. ‘얇은데 따듯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로 만든 윈드브레이커를 입고 생각이 변했다. 이 재킷은 도톰한 윈드브레이커의 몫을 다 한다. 달리기 시작할 때는 따듯했고, 달리고 나서는 쾌적했다. 달릴 맛이 났다.



Responsive image
소재의 겉감 덕분이다. 고어텍스는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 소재의 겉감을 과감히 제거했다. 그 덕분에 소재의 발수 기능이 오랫동안 지속된다. 비가 내리는 날에도 툭 털어내면 빗방울이 모두 떨어진다. 비가 오는 날에도 편안하게 달릴 수 있다.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는 기존의 소재에 비해 무게가 크게 줄었고 땀과 열을 배출하는 기능은 높아졌다.



Responsive image
이 소재의 진면목은 달리고 난 뒤에 나타난다. 3주 동안 아침과 저녁에 달릴 때마다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로 만든 윈드브레이커를 입었다. 땀을 많이 흘린 날에도, 가볍게 달린 날에도 모두 몸이 가벼웠다.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 소재가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톡톡히 한다.



Responsive image
우리가 땀을 흘리면 열이 공기 중으로 빠져나간다. 그 열은 원래 달리는 데에 써야 하는 에너지다. 땀을 많이 흘리면 달리기가 더 힘들어지는 이유다. 그런데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는 입고 달릴 때 내부 온도가 크게 변하지 않는다. 또 투습 기능이 뛰어나 달리고 난 뒤에도 쾌적하다. 추운 날씨에 무얼 입을지 고민이라면,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 소재의 옷을 꺼내 입자.



사진=곽동혁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김지혜

<러너스월드 코리아>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7년 9월호


[09:95] 대한민국 100m 국가대표 김국영은 기필코 9초대에 진입할 수 있을까?
[Interview] 이 '초딩'들의 장래희망은 한국의 우사인 볼트가 되는 것!
[Shoe Guide] 이번에 <러너스월드>가 주목한 건 러닝화의 '폼'이다!
[Training] 가을에 마라톤 대회에 나갈 예정이라면, 지금부터 준비를 해야 한다.
[Shopping Bag] 지금, 모든 브라탑과 지금, 모든 러닝 타이츠.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홍재민,임진성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